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문화&생활
도전! 초보운전 탈출
김재환 | 승인 2019.08.08 13:01

운전, 익숙해지려면? 운전이 몸에 익숙해지려면 꾸준히 연습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처음에는 쉽게 안 되던 것도 반복해서 연습하면 익숙해지는 날이 옵니다.

시간이 없어 실제로 운전교습을 받지 못한다면 유튜브에서 동영상을 찾아 보는 것도 큰 도움이 됩니다. 눈으로 익혀서 머리에서 시뮬레이션을 해보면, 주의할 점도 미리 알 수 있고 코스별 과정을 이해하게 되어 운전실력 향상에 효과가 좋습니다.

특히 잘 모르는 코스나 위험한 구간에서 운전하는 요령을 소개한 영상을 반복해서 보면 실제로 운전할 때 낯선 길도 익숙하게 느껴집니다. 시간, 비용, 노력을 아낄 수 있다는 장점도 있죠.

U턴? 어렵지 않아요!

U턴한 뒤 안전하게 반대방향 차도의 3차로에 진입하는 게 원칙입니다. 핸들을 미리 풀거나, 너무 늦게 풀면 의도하지 않았던 차선에 진입하게 됩니다.

U턴 쉽게 하는 요령

1. 전방 U턴 표지판 밑에 좌회전시 U턴인지, U턴신호에 U턴인지 확인한다.

2. U턴신호가 들어오면 브레이크에서 발을 떼고 핸들을 끝까지 돌립니다.

3. 차량 앞머리가 3차로에 45도 정도들어왔을 때 천천히 풀어주면 됩니다. 핸들은 복원력에 의해 손으로 안 돌려도 풀리는 성질이 있으므로 억지로 돌리지 말고 살살 밀듯이 돌리세요.

초보 운전자 주의사항

사각지대에서 차선변경사각지대란? 사이드미러로 보이지 않는 구간을 말합니다.

왼쪽 사이드미러로는 왼쪽 차로에서 주행하는 차량이 내 차의 왼쪽 뒷문 정도 왔을 때 보이지 않습니다. 오른쪽 사이드미러로는 오른쪽 차로를 달리는 차량이 내 차의 오른쪽 앞문 손잡이 위치에 있을 때 보이지 않습니다. 따라서 반드시 고개를 돌려 차량이 있는지 확인하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차로 변경시 사각지대를 피하려면

1. 운전 중인 차량을 바꿀 차로 쪽으로 약간 붙이고 깜박이를 켭니다.
2. 그후 안전하다고 생각될 때 머리를 앞으로 내밀어 빠르게 옆을 돌아보며 사각지대에 차가 있는지 확인합니다.

고속화도로 주행

고속화도로는 건널목과 신호등이 없어 차가 고속으로 달릴 수 있는 도로입니다. 서울에는 강변북로, 올림픽대로, 내부순환로 등의 고속화도로가 있는데요. 고속화도로의 규정 최고속도는 80~90km/h입니다. 그래서 빠르게 상황을 판단하지 못하거나 느리게 운전하면 큰 사고가 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고속화도로 진입 방법

진입할 차로에서 뒤에 달려오는 차가 어느 정도의 속도로 오는지 미리 파악해야 합니다. 다음으로 깜박이를 켜고 앞을 본 뒤 들어가려는 차로 쪽으로 재빨리 고개를 돌려 진입해도 부딪히지 않을지를 확인합니다. ‘들어가도 되겠다’는 판단이 서면, 속도를 높이며 들어가서 고속화도로의 차량들과 속도를 맞춰야 합니다.

왕초보를 위한 필수 안전운전 Tip 3

1. 매너와 안전, 둘 다 잡는 비상등 사용법!

운전을 하다보면 급히 차로를 바꾸거나 좁은 공간으로 무리하게 진입할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는 비상등을 켜 주세요! ‘양보를 해 줘 고맙다’는, 운전자들끼리의 신호거든요. 상대의 기분을 배려하는 에티켓을 지키면 불필요한 감정소모도 사라지고 운전도 즐거워 집니다.

2. 초보의 어깨를 가볍게 하는 짤막팁들

①‘초보운전’ 스티커를 꼭 붙이세요! 실수를 하더라도 다른 운전자들이 ‘초보라서 그러려니’ 하고 이해하고 양보해 줍니다.

②미리 충분한 수면을 취하세요. 음주운전보다 위험한 게 졸음운전입니다. 운전을 하다 너무 졸리면 안전한 곳에 차를 세우고 수면을 취한 뒤 운전하세요.

③예상 도착시각보다 일찍 도착하도록 여유를 갖고 출발하세요. 시간에 쫓겨 마음이 조급해지면 과속하거나 무리하게 운전할 수 있습니다.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니 절대 피해야 합니다.

3. 영원한 베스트 드라이버는 없다

아무리 무사고에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 운전자도 순간의 방심으로 큰 사고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경험이 쌓이면 운전실력도 좋아지지만, 안전운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제가 가르친 연수생들을 보면 1개월 된 운전자는 무서워 조심히 운전을 합니다. 그런데 2개월 정도 되면 겁이 없어지면서 자신이 운전을 잘한다고 생각합니다. 3개월이 넘어가면 점점 신호위반과 과속운전을 하는 경우가 생깁니다. 몇 번은 탈없이 넘어갈 수 있겠지만 이런 운전습관은 언젠가 큰 사고로 이어지기 마련입니다.

교통사고로 인한 인명과 재산피해는 돌이킬 수 없습니다. 작년에만 교통사고로 하루 평균 10명이 목숨을 잃고 885명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잘못된 운전습관은 언젠가 나를 교통사고 피해자로 만든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절대 자만하지 말고 언제나 집중해서 운전하는 습관을 들입시다.

글=김재환
현재 준드라이브 컨설팅 대표로 운전연수용 보조브레이크를 개발해서 판매하고 있다. 자기 차로 안전하게 운전교육을 받기 원하는 운전자에게 방문 자차안전교육을 전문적으로 해주고 있다. 14년간 자차운전교육을 해왔으며 검·경찰공무원도 교육지도한 바 있다. 운전시험 감독관 및 운전기능 강사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다.

김재환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