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문화&생활
대전시,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전시행사 운영언어폭력을 줄이기 위한 ‘그리기, 100가지 말상처’ 전시
최영범 기자 | 승인 2019.08.05 14:05
대전시가 언어폭력 등 아동학대 예방을 위한 전시행사 열었다. 사진=대전시 제공

대전시가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와 함께 ‘그리다, 100가지 말상처 전시회’를 5일부터 오는 8일까지 시청 1층 로비에서 운영한다.

아동을 인격체가 아닌 부모의 소유물로 보는 인식을 개선하고 아동학대와 언어폮력을 줄이는 등 세대 간 교류와 공감대를 확산할 수 있는 전시물 25개가 관람 할 수 있다.

전시물은 세이브더칠드런이 창립 100주년을 맞아 아이들에게 상처 주는 말 100가지를 선정한 후, 그 말을 들은 아이들이 느낀 감정을 그림으로 표현한 것들이다.

상처주는 100가지 말. 자료=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기념식에 참석해 “부모 또는 지인들이 무심코 얘기한 말 한마디가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큰 상처를 준다.”며 “아동의 권익증진과 인격을 보호하는데 시민 모두가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00년 10월부터 아동보호전문기관을 설치·운영해왔으며 아동학대 피해 접수 건수가 2016년도 359건에서 지난해에는 651건으로 292건이 증가됐다. 이에 시는 아동학대 피해 신고 접수 및 현장조사 수행을 비롯한 아동학대 여부 판단, 피해아동 응급조치 및 상담치료 등 서비스 제공, 아동학대 예방 및 교육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 아동보호전문 기관 1곳을 10월부터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최영범 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영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