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경제
'OO페이' 대세… 작년 간편결제 이용금액 '80조' 돌파온라인에서만 60조 6029억원… 오프라인 대비 3.1배↑
노주은 기자 | 승인 2019.04.17 16:04
2018년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금액이 8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노주은기자

지난해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금액이 80조를 돌파했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간편결제 서비스 이용 건수는 약 23억8천만 건으로, 2016년 8억5천만 건 대비 약 2.8배 성장했다.

간편결제 이용금액은 총 80조 1,453억원으로 나타났다. 이중 온라인 결제금액은 60조 6,029억원으로 오프라인 결제금액(19조 5,424억원) 대비 약 3.1배 높았다.

간편결제는 신용카드 등 결제정보를 모바일기기에 미리 등록하고, 간편 비밀번호 등 간단한 인증만으로 결제하는 방식으로, 현재 시중 은행·카드사 등 총 43개사가 50종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업자별로는 이베이코리아·네이버·쿠팡 등 전자금융업자의 간편결제 금액이 30조9천억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카드사(27조1천억원), 삼성·엘지페이 등 단말기제조사(20조7천억원), 은행(1조4천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네이버·쿠팡 등 전자금융업자는 자사 유통망을 기반한 간편결제 거래 시스템으로 거래 금액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결제수단별로는 신용카드(91.2%), 선불(4.8%), 계좌이체(3.9%), 직불(0.1%)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지급결제수단 등록절차의 취약점을 이용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보호조치 등을 적용하는 한편, 시스템 장애 등으로 간편결제 서비스가 중단되지 않도록 서비스 제공 금융회사 및 전자금융업자 스스로 시스템 안정성을 높이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주은 기자  jooeuntw@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