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교육 포토뉴스
영남대, 교내 인공연못 '거울못' 새 단장야외공연장 등 새 휴식공간 마련
노주은 기자 | 승인 2019.04.09 15:50

영남대학교 내 인공못 '거울못'이 봄을 맞아 새 단장을 마쳤다.ⓒ영남대학교

봄기운이 만연한 4월을 맞아 영남대학교 거울못이 새 단장을 했다.

영남대학교 거울못은 99m×50m 크기의 인공연못으로 1974년 잉어 1만 마리를 양식하는 양어장으로 조성됐다. 1979년 공모를 통해 지금의 ‘거울못’이라는 이름을 지었다. 영남대 중앙도서관과 주변 수양버들이 투영되고 대학 구성원의 마음을 비춰 보는 곳이라는 의미다. 1995년에 영남대 조경학과 박찬용 교수(현 영남대 명예교수) 하늘과 땅, 사람이 어우러져 조화롭게 산다는 풍수학의 천원지방(天圓地方) 사상을 바탕으로 새롭게 설계해 현재의 형태를 갖추게 됐다

영남대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거울못의 본래 경관 기능을 되살리기 위해 환경 개선 및 섬 조성 사업을 진행해 부들 제거와 바닥방수 공사를 비롯해 수중 화단 등을 조성했다. 특히 거울못 가운데 조성된 ‘솔섬’에는 수양벚나무와 소나무, 진달래와 홍매화 등이 한데 어우러져 있고, 야간에는 불을 밝힐 수 있는 조명이 설치 돼 있어 거울못의 백미로 꼽힌다. 거울못 둘레에는 버스킹 등 야외 공연을 즐길 수 있는 무대도 마련됐다.

영남대 서길수 총장은 “이미 지역의 대표 벚꽃명소로 꼽히는 영남대학교에 또 하나의 휴식 공간이 마련됐다. 학생을 비롯한 교내 구성원들 뿐 만 아니라, 4월 나들이 철을 맞아 지역민들이 함께 봄을 즐기고 마음의 여유를 가질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영남대 거울못 환경개선 사업은 별도의 사업 경비 지출 없이 영남대 자체 인력과 장비를 활용해 진행됐다.

노주은 기자  jooeuntw@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