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어린이집ㆍ유치원ㆍ초등학교 전자파 실태조사…선착순 '무상 진단'6월, 지하철·고속철 역사, 공항, 놀이공원 등으로 확대
이보배 기자 | 승인 2019.04.02 11:59

4월부터 어린이집 등 영유아 시설, 지하철역사‧놀이공원 등 다중이용시설, 주거·사무공간 등에 대한 전자파 실태조사가 실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번 실태조사는 지난 2월 발표한 생활환경 전자파 안전 국민소통 계획에 따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전문인력이 현장을 방문해 전자파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이에따라 이번달부터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의 교실, 복도, 운동장 등 영유아·어린이가 주로 활동하는 공간의 전자파 세기를 측정·평가하고, 무선공유기 적정 설치 위치 안내 등 전자파 저감을 위해 필요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측정·평가를 희망하는 영유아시설은 이달 15일부터 KCA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 순서에 따라 선정된 540곳(지역별 배분)에 대해 무상으로 시행한다.

아울러 6월부터는 유동인구가 많은 지하철·고속철 역사, 공항, 놀이공원 등 다양한 다중이용시설과 주거·사무공간에 대해 전자파 실태조사가 이루어질 예정이며 측정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특히, 7월부터는 주거·사무공간에서 주변 무선국의 전자파 세기를 직접 측정‧확인할 수 있도록 소형 전자파 측정장비를 무상으로 대여하는 서비스가 시행된다.

누구나 장비 대여 신청을 통해 주거‧사무공간의 전자파 세기를 시간대별로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게 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이번 전자파 실태조사를 통해 실생활 공간에 대한 정확한 전자파 정보를 제공하여 전자파에 대한 막연한 우려를 해소하고 안전한 전파환경 조성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