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스마트 가로등’ 시대 온다…사고 위험 감지,디지털 사인 전송국토부,과기부,산자부,행안부 부처 협업…2023년까지 260억 투입
이보배 기자 | 승인 2019.04.01 16:53

앞으로는 가로등이 단순히 불빛만 비춰주는 기능이 아닌 각종 도로환경 정보를 시민들에게 제공하게 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일 '스마트 도로조명' 플래폼 개발과 실증연구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및 행정안전부가 올해부터 2023년까지 2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공동 추진한다.

스마트 도로조명은 가로등과 같은 도로조명에 정보통신기술(ICT) 기술을 접목하여 도로상 위험상황을 직접 수집·판단해 ‘디지털 사인’으로 정보를 제공하거나, 사물간 무선 통신(I2X)기술로 주변 행인과 차량에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횡단보도나 교차로, 터널 등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는 지역에서 돌발상황이 발생했을 때 주변 차량이나 보행자가 즉시 대처할 수 있게 된다는 것.

사물인터넷(IoT) 센서를 융합한 인공지능 도로조명은 과속, 급차로 변경 등 교통사고 위험차량을 식별하고 이동경로 추적을 통해 이동경로 상의 주변 차량, 신호등 및 도로조명에 사고위험 정보를 전파한다. 이 정보를 받은 횡단보도에 설치된 도로조명은 차세대 LED 조명기술을 활용한 횡단보도 발광 표시장치와 디지털 사인을 이용해 어두운 도로 위에 선명한 횡단보도와 위험차량 접근 안내 문구․음성을 나타내 보행자의 주의를 환기시킬 수도 있다.

스마트 도로조명 예상 서비스 형태 (자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부에서는 도로조명 플랫폼에서 제공할 서비스 전략수립과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등 총괄업무를 수행하고, 정보처리·통신 플랫폼(과기정통부), 멀티센서 융합 도로조명 시스템(산업부), 도시재난안전관리 연계기술(행안부) 등 부처별 업무를 분담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부처들은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작년부터 부처의 역할 및 의견을 꾸준히 조율해왔으며, 올 3월에는 실무협의회에서 다부처 공동사업 추진·관리계획, 공동관리규정 등 5개 안건을 의결한 바 있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