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구글, 새 플랫폼 '스타디아' …게임시장 지각변동 예고고사양 게임도 스트리밍으로 플레이 하는 시대 연다
이보배 기자 | 승인 2019.03.21 11:56

구글이 인터넷 접속만으로 초고화질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스트리밍 게임' 서비스를 연내에 출시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게임산업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구글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비디오 게임 스트리밍 플랫폼 '스타디아'(Stadia)를 공개했다. 구글 최고경영자 순다르 피차이와 필 해리슨 부사장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게임개발자회의(GDC)기조연설에서 이를 발표했다.

구글이 클라우드 게임 플랫폼 '스타디아'를 공개했다. (사진 구글)

스태디아는 PC, 노트북, 핸드폰 기기에 관계 없이 언제 어디서나 크롬 브라우저에 접속만 하면 고사양의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하는 서비스로, '게임판 넷플릭스'라고도 불린다. 사용자들은 그동안 고용량 게임을 다운로드 받아 플레이 했다면, 스트리밍 방식의 스태디아는 다운로드 없이 클라우드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어 음원사이트나 넷플릭스에서 콘텐츠를 보는 방식이다. 공개된 스태디아는 4K 고화질 영상을 지원하고 있으며, 추후 8K지원을 예고했다. 

기조연설에서 순다 피차이 최고경영자는 "구글은 모두를 위한 게임 플랫폼 구축은 물론 고사양 게임 접속에 대한 장벽을 허물고 싶다"며 스태디아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필 해리슨 구글 부사장은 "차세대 게임이 더는 박스(콘솔)에 갇혀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이 발표한 스타디아로 새로운 플랫폼 등장과 동시에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글로벌 IT기업들의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경쟁이 본격화됐다. 이러한 가운데 시장 일각에서는  모바일 게임시장이 사실상 '구글플레이'에 종속돼 있는 현 상황에서, '스타디아'의 등장은 입점 수수료 규모나 게임업체의 종속성 탓에 자칫 '구글 제국'이 완성되는 건 아니냐는 우려도 있다.

한편, 스타디아와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오는 5월 열리는 구글 개발자회의에서 공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