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교육 핫 이슈
영남대 학생 연구팀 논문, 국제 저명 저널에 게재지도교수 도움 없이, 전 과정 학생들 스스로 수행
정성실 기자 | 승인 2019.02.13 16:24

공동연구 논문을 국제 저명 저널에 게재한 영남대 화학과 4학년 허준녕 씨와 대학원 박사과정 도정연 씨. 사진=영남대학교

영남대학교 화학생화학부 학부생과 대학원생의 공동연구가 국제 저명 저널에 게재됐다.

특히 학생들이 지도교수의 도움 없이 스스로 문제 제기부터 실험, 결론 도출 등 논문 작성 전 과정을 수행했다는 점에서 눈여겨 볼만하다.

이번 논문은 화학생화학부 4학년 허준녕(24) 씨가 제1저자로, 대학원 화학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도정연(27) 씨가 교신저자로 연구를 수행했다. 이번에 발표한 논문은 공업화학 분야 국제 저널 <공업화학회지(Journal of Industrial and Engineering Chemistry), 영향력지수(IF) 4.84> 온라인판에 선 공개 됐으며, 2월 25일자 저널에 게재될 예정이다.

이들이 발표한 논문은 값이 저렴하면서 효율이 높은 염료 폐수 처리용 광촉매 개발에 대한 연구다. 이들은 연구를 통해 쌀의 껍질(쌀겨)을 탄소 자원으로 사용해 폐기물 재활용과 함께 촉매 제조 비용을 낮췄다.

논문의 제1저자인 허준녕 씨는 “쌀겨를 활용해 메틸오렌지 100ppm을 완전히 제거하는데 60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기존에 잘 알려진 티타니아 광촉매보다도 더 우수한 광 활성을 나타냈다.”면서 “유기물 분해에 탁월한 저비용의 광촉매를 대량으로 공급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도정연 씨는 “철의 자기적 성질을 이용해 반응 후 촉매를 회수하여 다시 사용할 수 있도록 촉매를 설계해 경제적일뿐만 아니라, 자성을 띄는 촉매를 자석으로 쉽게 회수함으로써 반응 후 촉매들로부터 유발되는 2차 환경오염을 막을 수 있어 친환경적이다. 또한 쌀겨를 탄소 자원으로 사용함으로써 폐기물 재활용도 늘릴 수 있는 등 일석삼조의 효과를 낼 수 있어 학문적으로나 산업적으로 매우 유용하다.”고 이번 연구의 성과를 말했다.

영남대 화학생화학부 학생들은 학부 때부터 교수, 대학원생들과 함께 연구에 참여하고, 학부 시절부터 꾸준히 SCI 논문을 발표하는 등 탁월한 연구결과를 내고 있다.

오는 2월 22일 졸업을 앞두고 있는 허 씨는 “대학원에 진학해 산업적 활용 가치가 높은 열 촉매 개발 연구를 수행할 것”이라고 앞으로의 연구계획을 밝히며 “국내 신재생 에너지 산업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정성실 기자  woohoo813@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