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문화&생활
서울시, 어르신 단기 돌봄터 '든든케어' 운영기본 2주 간 거주 가능… 최대 4주까지 지원
이보배 기자 | 승인 2019.02.13 15:14

서울시가 오는 3월 1일부터 일상생활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 단기 돌봄터 '든든케어'를 운영한다. 포스터=서울시

서울시가 오는 3월 1일부터 병원 입·퇴원 또는 사고로 일상이 불편한 어르신을 위한 단기 돌봄터인 ‘든든케어’를 운영한다.

든든케어는 긴급하게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을 지원하는 케어 서비스로 시립양로원 내 6개실이 배정되어 1실 당 3명, 최대 18명이 입소하게 된다. 기본적으로 1인 당 2주일 간 거주가 가능하나 필요 시 최대 4주까지 머무를 수 있다.

입소어르신에게는 급식서비스, 낙상예방 및 위생건강관리 교육·훈련 등 일상생활 적응지원 서비스, 혈압체크 및 만성질환관리를 교육하는 의료진 방문보건서비스, 병원·약국 통원치료 동행서비스, 정서안정 및 문화여가 관련 프로그램 등이 제공된다.

입소 대상자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중 장기요양 등급 외로 편성된 만 65세 이상의 어르신이며 일상생활이 가능하고 퇴소 후 돌아갈 주거지가 명확하다면 입소 가능하다.

입소를 희망하는 어르신은 거주지 소재 구청의 어르신복지 부서 또는 주민센터에서 상담 신청을 거쳐 건강진단서를 제출하면 된다. 최종 심사는 어르신단기케어홈 입소자 심사위원회를 거쳐 7일 이내에 결정된다.

또한 어르신단기케어홈 퇴소 어르신에게는 안정적인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주거·건강·정서 등 분야 별 지역연계 서비스가 제공된다. △(주거) 대상자 상태에 따른 주거지 무장애 환경 조성, △(건강) 관할 보건소 연계 보건복지 서비스 제공, △(정서) 말벗서비스, 지역문화체험 및 나들이, 노노케어, △(기타) 건강 상태에 따른 어르신 일자리 알선 등 사회활동 지원 등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