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해외
중국 공산당 "성당에 중국 국기 게양해야"… 종교 통제 강화1천50만 지하교회 신도 "시진핑 사상 학습, 교의에 부합 안돼"
박법우 기자 | 승인 2019.01.21 16:33

중국 공산당이 중국 내 천주교도들에게 시진핑 사상을 학습하고 성당에 중국 국기를 내걸 것을 요구했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21일 보도했다.

빈과일보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국가종교사무국 국장인 왕쭤안(王作安)이 천주교애국회와 중국천주교주교단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요구했다.

중국 가톨릭은 중국 당국의 인가를 받지 못한 지하교회 신도 1천50만 명과 중국 관영의 천주교애국회 신도 730만 명으로 나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2012년 말 집권한 후 ‘종교의 중국화’를 내세우며 종교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종교활동은 국가의 통제를 받는 사찰, 교회, 이슬람 사원에서만 가능하다며 지하교회 등에 대한 탄압을 강화하고 있으며 종교 조직이 당과 정부의 요구에 철저하게 따를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요구에 못 이겨 중국 불교의 성지이자 소림무술로 유명한 허난(河南)성 숭산(嵩山)의 소림사(少林寺)는 495년 건립 이래 처음으로 지난해 8월 중국 국기인 오성홍기 게양식을 거행했다.

중국의 한 지하교회 신부는 “시진핑 사상을 학습하는 것은 결코 천주교 교의에 부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일각에서는 바티칸 교황청이 이를 묵인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9월 중국과 교황청이 주교 임명 문제를 잠정 타결 짓고 관계 개선에 나섰기 때문이다.

박법우 기자  lefthanded77@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법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