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북한 석탄 국내 유입…총5척으로 확인북한 석탄 국내 유입 의혹…정부는 납득할만한 설명해야
나리나 인턴기자 | 승인 2018.08.03 15:09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금수품목으로 지정된 북한산 석탄을 반입한 것으로 추정되는 석탄이 총 5척인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외교부 당국자는 “북한산 석탄을 국내에 반입한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은 기존에 알려진 리치글로리호와 스카이엔젤호 외에 3척 더 있다”며 “현재 관세청에서 전반적으로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1월 파나마와 벨리즈 국적 선박 3척이 석탄을 싣고 러시아항을 출발해 동해항과 포항항에 도착했다. 이때 유입된 북한산 추정 석탄은 1만5천톤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일 북한산 석탄 반입 논란과 관련해 “북한산 석탄이 유엔제재를 위반하면서까지 한국에 들어왔다”며 “정부의 묵인 없이는 사실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권의 탈원전 정책이 북한산 석탄을 몰래 들어와서 화력발전과 전기시설에 쓰이게 해, 정권적 차원에서 석탄 수입에 대한 내용을 밝히지 못하는게 있지 않았나 합리적 의심을 한다”며 말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북한 석탄 수입 문제는 단순한 국내 문제가 아니다”며 “청와대가 소극적으로 대처하고 쉬쉬한다고 해서 어물쩍 넘어갈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10월부터 북한산 석탄을 실은 두 척의 배가 우리 항구를 20차례 이상 드나들었다는 보도가 있었다”면서 “국내에 반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 석탄의 양만 9천톤이 넘는다”고 말했다. 또 “청와대 묵인설, 관세청에 대한 함구령 등등의 소문까지 나오고 있다”면 “만약 정부가 이 사실을 은폐할 목적이었다면 이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우려했다. 

나리나 인턴기자  narn9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리나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문빠밥맛없다 2018-08-03 15:37:28

    정부 비호하에 절대 반입이 않된다..
    임종석 비서실장 작품이가, 문재인대통령 작품이가...   삭제

    • 1 2018-08-03 15:19:55

      유엔 제제 위반까지 하면서 발전사에서 갖고 왔겠나......정부 승인없인 불가능한 일이다.....업친데 덥친격이다.....문통 해결 잘해라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