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경제
#신혼희망타운 #다자녀혜택… '신혼부부 주거지원방안' 발표
노주은 기자 | 승인 2018.07.08 09:49

정부가 최대 88만 쌍의 신혼부부에게 공공주택·자금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5일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공적임대주택 25만호, 신혼희망타운 10만호, 분양가상한제 적용주택 10만호를 공급하고 한부모가족 공공주택 지원 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신혼부부 주거지원방안> 자료=국토부

이는 지난해 11월 정부가 발표한 주거복지로드맵 대비 수혜 신혼부부의 규모가 28만 쌍 증가한 수치다.

특히 한부모가족에 대한 지원 및 다자녀 혜택이 강화됐다.

일반가구 대비 소득 수준은 낮고 주거여건은 취약하지만 주거지원 대상에서 제외되었던 한부모가족도 신혼부부에 한하여 지원한다. 6세 이하 자녀를 둔 연소득 5천만원 이하 한부모가족은 모든 공공주택 신혼부부 지원 프로그램에 신청할 수 있게 됐다.

또한 2자녀 이상 신혼가구의 주택 구입자금 및 전세자금대출의 한도를 크게 늘렸다.

자료=국토부
자료=국토부

현재 신혼부부 전용 구입자금대출의 경우 대출한도가 2억이지만, 2자녀 이상 신혼가구는 최대 2.4억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전세자금대출의 경우, 2자녀 이상 가구는 수도권 2억, 지방 1.6억으로 한도를 크게 늘렸다.

신혼부부 특화형 공공주택인 신혼희망타운도 총 10만호 공급된다. △인천가정 △김포고촌 △화성어천 △성남서현 △시흥거모 등 수도권 지역을 비롯해 △대구연호 △광주선운 등지에 신혼희망타운이 들어서며, 서울은 하반기에 대상지가 확정될 예정이다.

정부는 또 신혼부부 대상 공급평형을 확대해 자녀 출산 이후에도 아이 키우기 좋은 주거환경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기존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공급된 행복주택은 36㎡형 위주로 아이를 키우기에는 좁았지만 44/59㎡㎡ 위주로 확대해 신혼부부가 아이를 낳고도 안정적으로 주거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는 방침이다.
 

노주은 기자  jooeun789@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