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정치&사회 포토뉴스
트럼프 김정은 ‘45분’ 단독 회담오후 5시 트럼프 기자회견 예정
이보배 기자 | 승인 2018.06.12 09:57

김정은 위원장이 역사적인 담판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샌토사섬 카펠라 호텔에 마련된 회담장으로 12일(화) 오전 9시 13분께 숙소를 나서 출발했다.

백악관 성명에 의하면 12일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은 우리나라 시간으로 10시부터 만나고, 10시 15분부터 45분간 단독 정상회담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확대 정상회담 후 업무 만찬이 계획돼 있다.

회담이 열릴 카펠라 호텔에는 인공기가 걸릴지 여부에 대해서도 주목된 가운데,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배치된 사진이 공개되며 미국이 북한체제를 정상 국가로 인정하다는 정치적인 의미가 담겼다는 점에서 관련 전문가들은 의미가 크다고 해석하고 있다.

회담장 입구 ⓒYTN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회담은 양측이 어느 정도 합의문이 마련된 상황에서 여기에 CVID를 명시할 것인지 아닌지에 대한 부분이 결정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전문가들은 핵심 쟁점인 CVID에 대해서 양 정상이 단독 회담에서 막판 합의에 마침표를 어떤 식으로 찍을지 주목하고 있다. CVID중 ‘완전한 비핵화’에 대해서는 이미 판문점선언에서도 확인이 됐다. ‘검증 가능한’ 부분에 대해서도 국제기구인 IAEA가 담당하게 될 것이고, 가장 중요한 불가역적인, 돌이킬 수 없는 부분에 대해서는 신뢰가 필요한 부분인 만큼, 미국이든 북한이든 결국 정치적인 선언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분석했다.

전 세계 시민들이 싱가포르를 주목한 가운데, 이번 북미정상회담 장소가 미국과 북한이 아닌 제 3국인 싱가포르에서 이뤄진다는 점은 어느 누구도 주인과 손님의 위치라고 지칭하기 불분명한 점도 고려됐다.

김정은 위원장이 이날 회담을 마치면 오후 2시에 출국한다는 일정은 알려져 있지만, 예정대로 출국할지 여부는 확실치 않은 상황이다.

회담의 읽는 열쇠인 수행원에도 주목되고 있다. 미국무부 폼페오 장관(Secretary of State Mike Pompeo),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Chief of Staff John Kelly), 볼턴 국가안보보좌관(National Security Advisor John Bolton),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Press Secretary Sarah Sanders), 성 김 대사(Ambassador Sung Kim)가 수행한다.

북한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정은의 친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 부장, 이수용 국제담당 부위원장 또는 이용호 외무상이 함께 배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울러 얼마 전까지 핵개발을 담당하기도 했던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참석해 눈길을 끈다. 국방장관격인 인민무력상의 역할이 주목되고 있는 상황으로, 일각에서는 그가 미국의 초강경 매파로 대북 압박을 맡아온 존 볼턴의 상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회담장 대기실에 먼저 들어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한손에는 안경, 다른 손에는 서류가 들려있다. ⓒYTN

전 세계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열리는 오늘 회담에서 두 정상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공동성명서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마치고 미국으로 떠나기 전 오후 5시경에 가질 단독 기자회견에서 어떤 발언을 할지 전 세계인이 주목하고 있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