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대학
영국 세계대학평가기관, '2018 세계 대학평가' 발표서울대 36위, 카이스트 40위…국내 대학 5곳 톱 100위에 들어
엄인숙 기자 | 승인 2018.06.07 14:46

영국의 세계대학평가기관 QS(Quac quarelli Symonds)이 ‘2018 세계 대학평가’를 발표했다.

QS가 이번에 발표한 순위에서는 최초로 국내 5개 대학이 상위 100위권에 들었다. 본 순위는 15년째 발행되고 있는 순위로 서울대학교가 국내 대학 중에서는 가장 높은 순위인 36위를 차지하며 전년도와 같은 순위를 기록하였다.

(출처=QS 홈페이지)

한편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이 7년 연속으로 세계대학순위 1위에 선정되었으며 아시아 지역에서는 싱가포르 국립대학교가 가장 높은 순위인 11위를 차지하였다. 2위는 스탠퍼드대, 3위는 하버드대, 4위 캘리포니아공대등 톱4개 대학이 모두 미국 대학으로 확인 됐다. 영국의 옥스퍼드대는 5위, 케임브리지대는 6위를 차지했다.

QS 세계대학순위에는 85개국의 1,000개 대학이 평가 및 순위에 포함되었으며 본 순위는 연간 5천7백만 건 이상 조회되고 있다. 전체 순위는 www.TopUniversities.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국내 대학으로는 서울대(36위), 카이스트(40위), 포스텍(83위), 고려대(86위), 성균관대(100위) 등 한국 대학 5곳이 톱 100위에 이름을 올렸다. 성균관대가 8계단 상승해 100위에 오르면서, 톱 100위 한국 대학은 지난해 네 곳에서 한 곳 늘어났다.

한양대(151위)가 4계단, 지스트(315위)가 24계단 오르면서 400위권 대학도 지난해 14곳에서 15곳으로 늘었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톱 30위에 오른 한국 대학은 없었다.

QS는 "한국 대학들이 매년 발전하고 있지만, 여전히 학계 평판도와 졸업생 평판도, 국제화 부문에서는 세계적 경쟁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예를 들어 서울대는 세부 지표별로는 졸업생 평판도 41위(지난해 31위), 외국인 교원수 506위(400위 밖), 외국인 학생 수 600위 밖(지난해 400위 밖) 등에서 순위가 크게 떨어진다는 것이다. 카이스트 역시 '교원당 논문 피인용 수'(16위) 지표는 세계적 수준이지만, 졸업생 평판도(81위), 외국인 교원 수(473위) 순위가 낮다.

엄인숙 기자  iyf84@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