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해외 핫 이슈
韓정부, 수몰위기 투발루에 해안방재 사업 추진한다
노주은 기자 | 승인 2018.05.29 11:45

남태평양의 섬나라 투발루의 해안방재 사업을 위해 우리나라 정부가 나선다.
해양수산부는 현지시간으로 30일(수) 오전, 투발루 통신교통부에서 투발루 해안방재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 결과를 발표하는 보고회를 연다고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투발루 교통통시부와 ‘항만개발 및 해안방재 사업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지난해 11에 채결하고, 조사용역을 추진해왔다.


투발루 해안방재 사업지 (자료=해양수산부)

이번 보고회에서 해수부는 투발루 해안방재를 위한 기본계획과 함께 기술적‧경제적‧정책적 측면에서의 사업 타당성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특히, 해안가에 인접해 있는 투발루 정부청사를 비롯한 제반 시설물들을 파랑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제방시설의 개략설계를 제시한다.

이번에 추진된 조사는 투발루 9개 섬 중 푸나푸티 섬의 퐁가페일 지역에 대해 진행됐으며, 조사 결과로, 해변에 작용하는 파력을 감쇄하는 이안제 총 600m, 돌제 총 60m, 해변에 모래를 인위적으로 공급해 침식된 해변을 복원하는 양빈 16만㎢의 시설 계획을 제안한다.

남태평양에 위치한 26만㎢의 작은 섬나라 투발루는 최근 지구온난화로 인해 매년 5mm씩 해수면이 상승하고 있는 가운데 최대 해발고도가 5m에 불과해 수몰 위기에 처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외에도 남태평양 지역에서 수몰위기에 있는 나라로 몰디브와 키리바시 등이 있다.

노주은 기자  jooeun789@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