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카카오와 멜론 합병…음악 소비의 새로운 경험
정성실 기자 | 승인 2018.05.18 14:26

카카오와 멜론을 운영하고 있는 자회사 카카오M을 흡수 합병한다.

카카오는 17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양사 합병을 결정했다고 밝히며 “카카오톡과 멜론의 강한 결합으로 음악 소비의 새로운 경험을 만들어내겠다”고 전했다.

여민수 카카오 대표는 “카카오 3.0의 중요 아젠다는 글로벌”이라면서 “신설되는 콘텐츠 법인은 음악과 영상 분야에서 글로벌한 성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욱 카카오M 대표는 “이제 음악은 멜론보다 더 큰 카카오 플랫폼과 함께, 그리고 콘텐츠는 음악과 영상을 아우르는 사업으로 확장할 필요가 있다”고 이번 합병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2016년 3월 카카오는 당시 로엔엔터테인먼트였던 카카오M을 1조 8,700억원을 투자해 인수했다. 2015년 기준 연간 매출 3,576억원, 유료 회원 수 360만명이던 카카오M은 2년이 지난 지난해 매출 5,804억원, 유료 회원 수 465만명으로 성장했다. 시장 점유율은 50% 이상으로 여전히 업계 압도적인 1위다.

카카오는 그동안 카카오톡에서 음악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카카오멜론 기능을 도입해 이미 플랫폼 통합 작업을 시작했으며 AI기술을 통해 멜론의 방대한 데이터베이스를 카카오미니에 탑재함으로써 음악 산업의 확장과 혁신을 이끌어나가고 있다.

카카오는 또한 카카오 M의 콘텐츠 제작 및 유통 역량이 음악의 범위를 넘어섰다고 판단, 음악과 영상 사업을 아우르는 콘텐츠 사업을 위해 별도 법인을 출범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정성실 기자  woohoo813@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성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