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네이버, 7월부터 뉴스편집‧실시간 검색어 서비스 중단
나리나 기자 | 승인 2018.05.09 14:23

네이버가 7월부터 ‘뉴스편집’을 중단하고 구글식 ‘아웃링크’ 도입을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9일 기자간담회에서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최근 뉴스 댓글 논란의 근본적 문제로 지적된 네이버 첫 화면 최상단에 배열된 소수의 기사에 관심이 집중되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언론사 홈페이지에서 기사를 보도록 하는 구글식 ‘아웃링크’를 적극 도입 할 것이며 이를 위해 언론사와의 개별 협의를 거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완전히 제외하고 신설되는 ‘뉴스판’은 첫 화면이 아닌 두 번째 화면에 제공되며 언론사들이 직접 편집한 뉴스가 언론사별로 노출되고 사용자가 언론사를 선택하는 방식으로 제공한다. 네이버의 인공지능(AI) 추천기술인 ‘에어스(Aiars)로 운영되는 ’뉴스판‘은 이달 안으로 테스트를 진행해 품질을 향상시킨다는 방침을 전했다.

또 검색 중심의 첫 화면을 제공할 것이며 실시간급상승검색어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이 역시 첫 화면에 뉴스가 배치되어 특정 기사에 과도하게 시선이 집중되는 현상을 개선하기 위한 조치라는 것이다.

네이버는 오는 6월 13일 전국 동시 지방선거와 관련해서도 정치 및 선거 관련 기사 댓글은 ‘최신순’으로만 정렬하도록 조처할 예정이다. 기존 ‘순공감순(공감수에서 비공감 수를 뺀 값)’ 정렬 방식을 기본으로 뒀던 방식을 바꾸는 것이다. 아울러 사용자가 댓글 영역을 눌렀을 때만 내용을 볼 수 있도록 한다.

한 대표는 "3000만명이 넘는 사용자들이 모두 동일한 뉴스를 보고, 모두 동일한 실시간 급상승검색어를 보는 지금 구조로는 모든 사용자를 만족시키지 힘들어졌다"며 "뉴스 편집 방식을 버리고 공간과 기술만 제공하는 역할로 물러나 네이버 본연의 모습인 정보와 기술 플랫폼에서 새로운 답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리나 기자  narn90@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리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