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해외 핫 이슈
말레이시아 ‘총선’ 이틀 앞으로… 61년 집권 여당 재집권 할까?야당, 나집 현 총리 '수십 억 공급 횡령' 의혹으로 맹공
조진영 글로벌리포터 | 승인 2018.05.07 13:38
말레이시아 총선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나집 라작 현 총리와 마하티르 전 총리의 정면승부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로이터

5월 9일로 다가온 제14대 말레이시아 총선을 앞두고 61년간 장기집권을 해온 여당 연합인 국민전선(BN)의 재집권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말레이시아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10일 “5월 9일 말레이시아 총선을 실시할 것이며 각 당은 이달 28일에 후보를 지명하고 이후 11일간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특히 나집 라작 현 총리가 수십 억 달러의 공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불거짐에 따라 이번 총선에서 나집 총리의 소속당인 국민전선(BN)이 61년간의 장기집권을 이어갈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나집 현 총리의 강력한 라이벌로 떠오른 야권 후보 마하티르 모하마드 전 총리는 나집 총리의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맹공을 퍼붓고 있다. 이에 나집 총리는 관련 사안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하티르 전 총리는 "나집 현 총리의 공금횡령 의혹과 관련한 사안이 중대함에 따라 이번 총선을 통해 61년간 장기집권 해온 여당의 정권을 교체하고 깨끗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정부를 꾸려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말레이시아 총선에서는 총 222명의 하원의원과 587명의 주위원을 뽑는다. 유권자는 1494만 명으로 집계된다.

한편 약 20년 만에 처음으로 주중에 치러지게 되는 이번 총선은 매 선거마다 책정된 15일간의 유세기간보다 짧은 11일이 책정되어 저조한 투표율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쿠알라룸푸르(말레이시아)=조진영 글로벌리포터

조진영 글로벌리포터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진영 글로벌리포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