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문화&생활 핫 이슈
아이들 갖고 노는 고무풍선에 발암물질…조사대상 전 제품에서 검출조사대선 10개 전 제품에서 니트로사민류 유럽기준 초과
노주은 기자 | 승인 2018.01.23 16:32

어린 아이들이 가지고 놀거나 각종 행사 등의 장식에 많이 사용되는 고무풍선에서 발암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이 시중에 유통 중인 고무풍선 10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유해물질 및 표시실태 조사 결과, 조사 대상 전 제품에서 발암물질인 ‘니트로사민류’와 니트로사민류를 생성할 수 있는 ‘니트로사민류생성가능물질’이 유럽연합 완구기준을 초과해 검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대상 10개 제품 중 6개 제품에서는 유럽연합 기준(0.05mg/kg)을 최대 10배 초과하는 니트로사민류가 검출됐고, 9개 제품에서는 유럽연합 기준(1.0mg/kg)을 최대 4배 초과하는 니트로사민류생성가능물질이 검출됐다.
니트로사민류(N-nitrosamines)는 발암물질로 분류되며 간, 신장, 폐 질환과 피부, 코, 눈 등에 자극을 유발할 수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보호자들에게 ▲어린이가 고무풍선을 입으로 불거나 빨지 않게 하고 공기주입 시에는 펌프 등 도구를 사용할 것 ▲어린이는 부풀리지 않은 풍선 또는 터진 풍선에 의해 기도질식 등 안전사고의 위험이 높으므로 입으로 가져가지 않게 각별히 주의할 것 등을 당부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안전확인대상 어린이제품인 ‘완구’에 니트로사민류 및 니트로사민류생성가능물질을 규제하는 안전요건을 검토 중에 있으며, 이를 토대로 ‘완구’ 안전기준을 개정할 예정임을 밝혔다.

유럽연합은 고무와 같이 탄성을 가지는 물질로 만들어진 ‘36개월 미만 어린이가 입안에 넣거나 넣을 가능성이 있는 완구’, ‘36개월 미만 어린이 대상 완구’, ‘36개월 이상 어린이가 입에 넣는 완구’, ‘풍선’과 ‘핑거페인트’ 등을 대상으로 13종의 니트로사민류 용출량을 제한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합성수지제 어린이제품 중 ‘유아용 노리개젖꼭지’에 한해 7종의 니트로사민류만을 제한하고 있어 어린이 안전 확보를 위해서는 적용대상 완구 품목 및 제한물질의 확대가 필요하다.

노주은 기자  jooeun789@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