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뉴스&이슈 IT&과학
국내 첫 5G 자율주행 대형 버스 등장KT, 45인승 운행허가 취득
이보배 기자 | 승인 2018.01.10 11:59
KT 대형 자율주행버스에 적용된 기술 및 장비설명(이미지 KT)

KT(회장 황창규)는 국토교통부로부터 45인승 대형버스의 자율주행운행 허가를 국내 최초로 취득했다.

이로써 지난해 9월 25인승 자율주행버스의 일반도로 운행 허가를 받은데 이어 대형버스 허가까지 취득하게 됐다.

이번에 허가를 받은 자율주행 대형버스는 차체 길이가 12M, 차량폭이 2.5m에 달한다. 일반도로의 최소 차선 폭인 3m 유지하면서 대형버스를 운행하기 위해서는 좌우로 한 뼘(액 25cm)내에서의 정교한 제어가 필요하다. kt는 소형버스에 비해 더욱 커진 대형버스의 완벽한 운행 제어를 위해 5G와 LTE네트워크 기반 V2X자율주행 방식을 도입했다.

이 방식을 사용하려 라이다, 카메라 등 기존 센서들 외에, KT 무선망을 활용한 구CM 정확도의 정밀 위치측정 기술과 V2X차량 통신 인프라를 통한 상황 판단 능력, 신호등 인지 거리, 사각 지대 위험 예측 기능을 통해 운행 안전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다.

KT 대형 자율주행버스가 5일 서울 도심지역을 자율주행으로 시범 운행하고 있다(사진 KT)

KT의 자율주행 버스는 시속 70km/h 이상의 고속 자율주행뿐 아니라, 곡선 및 좌/우회잔 주행, 보행자 탐지, 신호등 연동까지 안정적으로 수행해 복잡한 도심지 자율주행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KT는 자율주행 스용차만이 아니라, 실제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자율주행 버스의 시험 운행을 통해 자율주행 사용화를 위한 최적의 무선 인프라 기술을 확보하겠다"며"앞으로도 차량 제조사와 협력하면서, 지자체의 차세대 지능형 교통체계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등 자율주행 상용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보배 기자  news@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