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투머로우

상단여백
HOME 인성up 마인드 Talk!
자제력 키울 최적기는 ‘어렸을 때’파멜라 드러커맨 <프랑스 아이처럼>
김소리 기자 | 승인 2017.03.23 11:24

좌절과 인내를 가르치는 프랑스 부모들

프랑스 부모들은 ‘댁의 아이는 앙팡 루아 enfant-roi로군요’라는 말을 듣는 것을 가장 모욕적인 일로 여긴다. ‘앙팡 루아’는 ‘왕과 같은 아이’란 뜻으로 집에서 왕처럼 군림하는 아이를 말한다. 프랑스 부모들은 자신의 자녀가 떼만 쓰면 언제든지 원하는 것을 가질 수 있고, 온 가족이 자녀를 중심으로 생활하는 가정이 되는 것을 경계한다. 그런 분위기 속에서 자란 아이들이 행복할 수 없다고 믿기 때문이다. 자녀들을 혼돈과 자제력 부족으로 고통 받게 만드는 최악의 교육방식이 욕구를 모두 충족시켜 주는 것이라고 생각하며, 자녀들에게 무엇보다 좌절과 인내를 가르쳐야 한다고 말한다.

저자 파멜라 드러커맨 | 역자 이주혜 | 발행처 북하이브

프랑스 부모들은 어떤 빈도로 아기에게 수유를 해야 할지 고민하지 않는다. 대략 4개월부터 대다수 프랑스 아기들은 하루에 네 번, 정해진 시간에만 먹는다. 프랑스 아이들은 생후 4개월 무렵부터 평생 맞춰 살아갈 식사 일정을 따르는 셈이다. 프랑스에서는 거의 모든 곳에서 수많은 기다림이 존재한다. 아기가 깨어나 울면 부모는 잠시 기다린다. 한 번 젖을 먹고 다음번까지 아기는 긴 시간을 기다린다.

수많은 어린이들이 식당에서 음식이 나올 때까지 보채거나 칭얼대지 않고 기다린다.

소란을 피우는 아이가 있을 때 프랑스 부모들이 ‘조용히 해’나 ‘그만해’ 같은 말보다 더 자주 쓰는 말이 있다.

그들은 매우 엄격하고 날카로운 어조로 말한다.

“아탕Attends(기다려)!”

프랑스 부모들은 아이에게 좌절감을 안겨주는 게 해가 될 지 모른다는 걱정은 하지 않는다. 오히려 아이가 좌절감에 대응하지 못하는 게 더 해롭다고 생각한다. 좌절감에 대응하는 것은 핵심적인 삶의 기술이기 때문이다. 이를 가르치지 않는다면 태만한 부모가 되는 것이다.

-4장 기다려! / ‘조르거나 보챈다고 원하는 것을 가질 수는 없다’ 중에서

 

[연구리포트]

어린 시절 자제력 강할수록 성인이 된 뒤 실업기간 짧다!

스코틀랜드의 스털링대학교 연구진은 ‘어렸을 때 자제력이 강한 어린이가 성인이 되어 성공적인 직업 생활을 유지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자제력이 강한 어린이들이 자제력이 결핍된 어린이들에 비해 실업자로 지내는 기간이 40퍼센트 더 짧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진은 1980년대 영국의 경기 침체기에 실직한 사람들에 대한 조사결과를 분석하면서, ‘실직하는 데 여러 가지 요인이 있을 수 있으나 지능, 사회계층, 가정환경, 건강상태 등 다양한 개인적 편차를 고려하더라도, 자제력은 고용을 좌우하는 중요한 지표였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스털링대학교 행동과학센터의 마이클 달리Michael Daly 박사는 ‘어린 시절에 자제력을 길렀는지 여부가 성인이 되었을 때 직업을 가질 수 있는가를 예측하는 주요 변수가 된다’고 했다. 여기서 자제력이란 어린이가 집중할 수 있는 능력, 어려운 과제를 지속해서 수행할 수 있는 능력, 부적절하고 충동적인 행동을 억누를 수 있는 능력 등을 포함한다. 달리 박사는 ‘자제력이 결핍된 어린이들이 성인이 된 후 경제적인 위기 상황이 도래해 실직하면 더욱 적응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으며 ‘어린 시절에 기른 자제력이 실업 위기의 시점에서 완충 장치의 역할을 하고, 결과적으로 사회의 장기적인 고용률과 생산성을 높이는 데 유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소리 기자  info@dailytw.kr

<저작권자 © 데일리투머로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